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50223 작성일 2019-10-16 09:02:47
제113년차 헌법·시행세칙 개정안 점검
제113년차 헌법·시행세칙 개정안 점검
법제부, 헌법개정의 필요성 중점 검토

 

총회 법제부(부장 김복철 목사) 소위원회가 지난 10월 7일 강서교회(이덕한 목사)에서 워크숍을 열고 제113년차 총회에 상정된 헌법 및 시행세칙 개정안 처리를 논의했다.

법제부 소위원들은 상정된 헌법 및 시행세칙 개정안을 전체적으로 검토하며 중복된 내용은 묶어서 통합하는 등 정리했다. 또 개정이 필요한 경우와 개정이 필요 없는 경우, 제출한 개정안 문구 및 헌법 조항에 이상이 있는 경우 등을 모두 살펴보았다.

이날 법제부 소위원들은 청주지방회와 강원동지방회에서 상정한 헌법개정안 제55조와 제68조 1항 중 ‘회원 점명’을 ‘점검’으로 개정하는 안 2건은 헌법개정의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제113년차 총회에서 의사규정 제2조(개회선언)에서 ‘회원점명’이 ‘회원점검’으로 개정됨에 따라 모법도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 대전동지방회와 대전서지방회에서 상정한 제43조(목사) 자격 중 ‘서울‧경기‧인천지역 전담전도사는 4년, 그 외 지역 전담전도사는 2년’으로 지역별로 차등을 두는 개정안과 부천, 대전동, 대전서, 군산, 전남동지방회에서 상정한 제75조(부서) 2항 중 항존위원 공천방식 개정 청원 등 3건은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 밖에 17개 헌법개정안은 개정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 중에는 개정안 관련 헌법이 잘못 표기되거나, 개정안 문구가 없는 경우, 오탈자가 상당수 포함돼 있었다. 이에 법제부 소위원들은 교단의 모법을 개정하는 중요한 청원인 만큼 지방회 차원에서 좀 더 신중하게 서류를 작성해 총회에 제출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한편 법제부는 법 개정의 타당성을 연구하게 될 헌법연구위원회에 제113년차 총회에 상정된 헌법 및 시행세칙 개정안을 이관할 때 이날 논의된 내용 중 전달이 필요한 부분은 의견을 첨부해서 전하기로 했다. 헌법연구위원회가 개정안의 타당성 연구를 마무리하면 제114년차 총회에 앞서 헌법연구위원회와 연석회의를 갖고 최종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213 “고소장 복사본, 재판 진행 가능”   관리자 19.05.15
212 경서·부흥지방 합의   관리자 19.05.15
211 총회, 제112년차 통일기도회 개최   관리자 19.04.24
210 총회예산 99억 747만 원으로 추경   관리자 19.04.24
209 총회임원 선거운동 5월 14일 시작   관리자 19.04.24
208 3.1운동 당시 성결교회 역할 재조명 나선다   관리자 19.02.25
207 3.1운동 100주년 사업 후원·참여   관리자 19.02.25
206 필리핀성결교회 제33차 총회 개최   관리자 19.02.25
205 성결어린이 미국 비전 트립   관리자 19.02.07
204 제113년차 총회 5월 28~30일 서울신대서   관리자 19.02.07